메인 컨텐츠 바로가기

인물

장 뤽 고다르기본정보

인물
장 뤽 고다르

Jean-Luc Godard

출생
1930.12.03
국적
프랑스
직업
감독
바이오그래피

비평가 시절의 필명은 한스 루카스. 1930년 12월 3일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스위스 니용에서 자랐고 파리에서 고등학교를 나왔다. 소르본느 대학에서 인류학을 전공하다가 중퇴하고 1950년 「가제트 뒤 시네마」에 처음으로 글을 발표하였고 1951년에는 아메리카 대륙을 여행하였다. 댐 공사장 인부로 일하다가 앙드레 바쟁을 만나 「까이에 뒤 시네마」의 편집부 기자로 일했으며, 자신의 영화동지들과 비슷한 시기에 영화감독이 되었다. 아마도 장-뤽 고다르처럼 예술의 발전에 큰 영향을 준 감독은 드물 것이다.

50년대 미국 장르 영화에 대한 연구와 함께 영화에 발을 들인 그는 「까이에 뒤 시네마」의 동료들 중 에릭 로메와 자끄 리베뜨의 초기 단편영화 작업들을 도우며 그 자신도 몇편의 단편을 만들었다. 자신이 일했던 스위스 댐 공사장에서 찍은 다큐멘터리 <콘크리트 작전>(54), <모든 청년의 이름은 파트릭>(57), 편집 연습용 영화 <물 이야기>(58)가 있다(<물 이야기>는 프랑스와 트뤼포가 만들다가 포기하고 고다르에게 넘겨준 영화이다). 영화 제작과 비평의 작업 사이를 왕복하는 동안 고다르의 방법은 오마쥬와 재창조, 그리고 새로운 시도를 통한 변화로 이어져왔으며 영화가 무엇이며 무엇이 될 것인가에 대한 비전을 제시해왔고, 자신의 영화평론을 항상 영화만들기와 같다고 비유하여온 그 자신의 말처럼 역설적으로 그의 모든 영화는 영화평론처럼 만들어졌다.

장편 데뷰작 <네멋대로 해라>(59)에서 고다르는 전통적 내러티브를 무시하고 형사물과 코미디, 서스펜스 장르를 즉흥적으로 섞어놓았다. 비평적 지식을 뮤지컬과 공상과학영화의 장르로 각각 옮겨놓은 <여자는 여자다>(61)와 <알파빌>(65)에서 에세이 형식을 빌어 만든 <비브르 사 비>(62), <결혼한 여자>(64), <남성, 여성>(66)에 이르는 동안 고다르는 보다 직접적으로 자신만의 방법을 개척해나갔다. <여자는 여자다>(당시 아내 안나 까리나에게 보내는 사랑의 노래)만을 제외한 이 시기 고다르의 영화들은 어둡고 우울하며 모더니스트적이다. <삐에로 미치광이>(65)는 도시의 혼란에서 벗어나 자연으로 피해가지만 죽음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인물과 의사소통의 장애물로 작용하는 언어의 모호함을 표현했고, <경멸>(63)의 영화감독 프리츠 랑과 헐리우드 제작자, 시나리오 작가 부부의 불신 역시 메타포와 반영의 역할을 한다. 자기 영화 속의 인물들은 의사소통을 할 수 없었지만, 고다르 자신은 매 영화마다 변화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여행가방 같은 영화(단편 모음)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직업>(67)의 에피소드 ‘미래전망’은 긍정적인 한 예가 될 것이다. 미래의 소비에트아메리카 군대의 군인이 ‘정신적’ 매춘부에게서 치료를 받기 위해 송환되고 그들은 함께 키스를 새로이 ‘발명’한다. 그러나 당국은 그들을 위험인물로 간주하는데, 그것은 그들이 ‘사랑을 하고, 발전하고, 동시에 대화를 하기 때문’이다. <그녀에 대해 알고 있는 두세 가지 것들>(66)에서 영화제작자이자 나레이터인 고다르는 그가 묘사하는 세계의 기능장애에 대해 논한다.

CGV THEATER CGV arthouse CGV SPECIAL CGV 포토티켓 CGV DISCOUNT INFO
최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