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컨텐츠 바로가기

인물

팀 로빈스기본정보

팀 로빈스

Tim Robbins

출생
1958.10.16
국적
미국
직업
영화배우, 영화감독
학력
UCLA 연극 학사
가족
슬하 2남
신체
196 cm
바이오그래피

"1958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웨스트 코비나 출생.
팀 로빈스는 1955년, 포크 싱어 길 로빈스와 출판업자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12세 때 연극무대에 선 그는 고등학교 때까지 줄곧 연극반으로 활동하였고, 19세에 UCLA대학에 입학하여, 글쓰기, 연출, 연기 등 전반에 걸쳐 대단한 노력과 재능을 보였다. 대학 내 연극집단 “액터스 갱""의 창단멤버로도 활약한 그는 그가 참여한 브레히트의 “사천성의 좋은 여자""로 LA 연극 비평가협회 연출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그가 주연을 맡은 코엔 형제의 [허드서커 대리인]은 47회 칸느영화제 오프닝작으로 선정되었고, 92년 [플레이어]는 칸느영화제 경쟁부문에 선정되어, 로버트 알트만과 그에게 각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안겨주었다.
팀 로빈스는 훤칠하고 부드럽고 잘 생긴 배우로 시작해 의식있는 감독으로 다시 태어난 흔치 않은 사례다.
텔레비전 연기자를 거쳐 86년 [탑 건]과 [하워드 덕]의 단역을 맡으며 영화계에 나섰다. 로버트 알트먼 감독의 [플레이어](1992)와 [숏컷](1993)에서는 성격파 배우로서의 재능도 과시했고, [쇼생크 탈출](1994)과 [허드서커 대리인](1994)에서는 대중적 연기자로서도 인정받았다. 팀 로빈스는 로버트 레드퍼드나 멜 깁슨과는 달리 매끈한 주류영화가 아니라 강한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밥 로버츠 Bob Roberts] (1992)로 감독 데뷔했다.
자신이 시나리오를 썼으며, 컨트리를 부르는 보수파 정치인인 주인공 역을 직접 맡은 이 영화는 미국 정치의 추악한 이면과 대중문화와 매스컴의 권력과의 공모를 파헤친 역작. 주제의식뿐만 아니라 즉흥적인 카메라워크와 행복하지 않은 결말로 이어지는 형식의 생동감도 돋보였다.
두번째 작품은 사형제도의 비인간성을 고발한 (1995). 사형수를 동정의 여지가 없는 인간 말종으로 그리면서도 사형제도가 제도적 살인일 수밖에 없음을 차분한 어조로 설득하는 전통적 드라마로 역시 팀 로빈스의 진보적 지식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지적 감독이 희귀한 미국영화계에서는 이 작품이 나온 뒤 로빈스에게 ‘제2의 오슨 웰스’라는 과장된 칭호까지 붙여줄 정도였다."

CGV THEATER CGV arthouse CGV SPECIAL CGV 포토티켓 CGV DISCOUNT INFO
최상단으로 이동